서울~세종 고속도로 나랏돈으로 건설한다

D 뉴스

 

 

[세종=뉴스토마토 김하늬기자]정부가 민자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던 서울~세종 고속도로를 재정사업으로 전환한다.

한국도로공사가 전 구간의 공사를 맡게되며 7조5500억원의 총 사업비를 들여 2024년 6월 조기 완공한다.

27일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의 서울∼세종 고속도로 재정사업 전환 방침을 확정해 발표했다.

서울~세종 고속도로는 하루 약 10만대(2046년 기준)의 대규모 교통량을 처리하는 국토간선도로망으로 첨단기술이 융합된 스마트하이웨이로 구축된다.

이번 사업방식 전환 결정은 민자도로 통행료 인하 등 고속도로 공공성 강화를 위한 새 정부의 대선공약을 반영한 것이다.

또 서울과 세종의 국가적 상징성, 사업의 경제성과 재무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.

정부는 사업방식 전환에 따른 추가 재정부담이 없도록 공사비의 90%는 도로공사에서 부담하고, 세종~안성 민자제안 수준인 공사비 10%와 보상비만 부담한다.

재정사업 전환에 따라 도로공사는 이미 착수한 안성~구리 구간을 2022년에 완공한다.

 

 

출처 : http://www.dreamwiz.com/VIEW/NEWS/AV2C6shaWUH5Z6teiUlT
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